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시아노박테리아 생체시계 단백질의 ‘두 얼굴’

통합검색

시아노박테리아 생체시계 단백질의 ‘두 얼굴’

2015.06.26 07:00
충북大, 생체시계 조절 단백질 활성 낮은 이유 첫 규명
iStockphoto 제공
iStockphoto 제공
생물은 몸속에 저마다 ‘시계’를 갖고 있다. 생물체에서 대사와 생리, 발생 등을 주기적으로 조절하는 이런 시계를 ‘생체시계’라고 한다. 남조류인 시아노박테리아는 생체시계 연구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미생물이다. 
 

시아노박테리아의 생체시계를 조절하는 여러 단백질 가운데 ‘카이(Kai)C’는 두 얼굴을 가졌다. 생체시계의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하는 한편 생물체 에너지의 원천인 ATP를 분해하는 효소로도 활동한다. 특히 카이C는 ATP를 하루에 딱 14개만 분해해 활성이 낮다.

 

최근 손세영 충북대 약대 연구원은 카이C가 활성이 낮은 원인을 밝혀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 익스프레스’ 25일자에 발표했다.
 

손 연구원은 카이C가 물분자가 접근하기 어려운 구조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새롭게 밝혔다. 물분자는 ATP를 분해할 때 꼭 필요하다. 또 카이C 단백질의 활성 중심 부위에 존재하는 ‘트랜스 시스(Trans-Cis) 이성화’라는 특이한 구조 변화도 활성을 낮추는 원인으로 밝혀졌다.

 

손 연구원은 “시아노박테리아에서 밝혀진 생체시계의 비밀은 인간을 포함한 포유동물의 생체시계 연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