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담배 연기 1시간 만에 100% 정화

통합검색

담배 연기 1시간 만에 100% 정화

2015.04.21 18:00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하는 나노촉매필터 개발
정종수, 배귀남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원팀이 개발한 담배 연기 유해물질 정화장치. 1시간 내에 100% 정화가 가능하다.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공
정종수·배귀남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원팀이 개발한 담배 연기 유해물질 정화장치. 1시간 내에 100% 정화가 가능하다.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담배 연기에 들어 있는 유해물질을 100% 제거하는 공기정화 시스템을 개발했다.

 

정종수·배귀남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환경복지연구단 책임연구원팀은 1급 발암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를 비롯한 니코틴, 타르 등의 담배 연기 성분을 1시간 안에 100% 정화하는 장치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존 흡연실에서 담배 연기 제거에 활용하던 필터는 활성탄을 이용해 유해물질을 흡착, 저장하는 방식으로 아세트알데히드 등 가스 상태의 물질은 제대로 걸러내지 못했다. 특히 흡착된 유해물질이 다시 공기 중으로 배출될 수 있어 2차 오염의 우려가 있을 뿐 아니라 필터의 수명도 짧았다.

 

연구진은 망간산화물과 이산화티타늄을 결합한 나노촉매를 균일하게 코팅하는 방식으로 나노촉매필터를 만들었다. 실험 결과 필터 표면에서 오존이 분해되면서 생긴 산소 원자가 담배 연기 속 유해물질을 물과 이산화탄소 등 인체에 무해한 물질로 분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담배 연기 성분 중 가장 많은 양을 차지하는 아세트알데히드와 니코틴, 타르 등의 유해물질을 98% 이상 분해했다.

 

이 필터를 적용한 정화장치를 26.4㎡(약 8평) 규모의 실제 흡연실에 설치한 뒤 성능을 평가한 결과 30분 안에 80%, 1시간 안에 100%의 담배 연기를 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현재 나노촉매필터의 특허권을 확보하고 이 필터를 적용한 정화장치를 특허출원 중이다.

 

정 연구원은 “KT&G와 함께 상용화를 논의하고 있다”며 “1년 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