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날씨 예측으로 탄소 배출 줄일 바닷길 찾는다

통합검색

날씨 예측으로 탄소 배출 줄일 바닷길 찾는다

2021.11.25 17:21
기상청-대우조선해양, 한국형 선박 최적항로 서비스 시작
박광석 기상청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25일 한국형 선박 최적항로 서비스 협약을 맺은 대우조선해양의 R&D연구소를 방문했다. 기상청 제공.
박광석 기상청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25일 한국형 선박 최적항로 서비스 협약을 맺은 대우조선해양의 R&D연구소를 방문했다. 기상청 제공.

해양 기상 정보를 활용해 바다를 항해하는 선박의 연료 사용량과 탄소 배출을 줄일 최적의 항로를 찾는 서비스가 국내에서 시작된다. 

 

기상청은 대우조선해양과 손잡고 선박 운항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한국형 선박 최적항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기상청이 제공하는 해류, 바람, 파랑 등 해양기상환경 예측정보를 활용해 선박이 최적의 효율을 내는 항로를 제공한다.
 
현재 국내 해운기업들은 항로 선정을 위한 기상정보를 주로 미국, 일본 등 외국기관으로부터 구매하고 있다. 기상청은 2017년부터 민관 공동협력을 통해 해양기상모델 예측자료를 제공하고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선박성능 분석 기술력을 접목해 이번에 독자적인 최적항로 서비스를 개발했다.

 

기상청은 항로에 따라 선박의 연료비를 최대 5~8%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주 노선을 항해하는 1만3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급 컨테이너선 기준으로 연료를 5% 절감하면 연간 연료 약 6만t를 아낄 수 있다. 비용으로 환산하면 약 23억 원(200만 달러)를 절감하는 셈이다.

 

연료 소비 절감에 따라 총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 국내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1181만t)을 기준으로 5% 감축을 예상하면 연간 약 59만t 감축이 가능하다. 국제해사기구(IMO)가 부여한 온실가스 규제에도 효과적 대응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전무는 “선박의 운항 효율을 극대화하면 연료 절감은 물론 기후변화 원인인 탄소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선박 저탄소 해양시대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향후 관련 기업이 많이 활용하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