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발전소서 버려지는 열로 '그린수소' 생산한다

통합검색

발전소서 버려지는 열로 '그린수소' 생산한다

2021.09.13 07:00
포스텍에 마련된 열화학 반응기와 연구 장비. 포스텍 제공.
포스텍에 마련된 열화학 반응기와 연구 장비. 포스텍 제공.

현대차와 포스코 등 12개 국내 대기업 그룹이 참여한 수소기업 협의체가 8일 출범했다. 기후 변화 대응과 친환경 에너지로 수소가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생산과 활용 등 수소경제를 구성하는 모든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수소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정부도 지난 2019년 1월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하며 2030년 수소차·연료전지 분야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제시했다. 


수소경제를 구현하려면 친환경적인 수소를 뜻하는 ‘그린 수소’의 생산이 급선무다. 현재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그린수소 생산 기술은 물에 전기에너지를 가해 전기분해로 수소를 얻는 ‘수전해’가 대표적이지만 에너지원으로 재생에너지를 쓰느냐에 따라 친환경 논란의 여지가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가동중인 고온 원자로나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버려지는 폐열을 이용해 열에너지로 수소를 생산하는 연구가 국내에서 시도되고 있어 관심이 모인다. 진현규 포스텍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은 1000도 미만의 열에너지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열화학 물분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 전세계 수소 생상 대부분은 ‘개질수소’에 의존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19년 발표한 보고서 ‘수소의 미래’에 따르면 연간 전세계 수소 생산량 약 7000만t 중 76%는 천연가스(LNG)에서 추출하는 ‘개질 수소’에서 나온다. LNG 성분 메탄에 800도 이상의 고온 고압 증기를 주입하면 촉매를 통해 화학 반응으로 메탄에서 수소가 생산된다. 이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생산돼 친환경 수소 생산과는 거리가 멀지만 생산 단가가 싸다는 게 장점이다. 


석유 화학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 수소도 있다. 석유를 정제하는 화학 반응 과정에서 부산물로 생산되는 수소로 국내에서 대부분이 석유 화학 공장이 자체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전해 방식은 탄소를 배출하지 않지만 친환경이라는 ‘꼬리표’를 달기 위해서는 수전해에 활용되는 전기에너지를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얻어야 한다는 조건이 있다. 생산 효율과 단가도 문제다. 1kg의 수소를 생산하는 데 개질 수소 생산 비용보다 통상 2배 가량 비싼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 적은 전기에너지로 더 많은 수소를 생산하는 효율적인 수전해 촉매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이유다. IEA는 같은 보고서에서 “수전해로 얻는 그린 수소는 전세계 수소 생산량의 0.1% 이하”라고 밝혔다. 


● 열에너지로 수소 생산...버려지는 폐열 활용한다


진현규 포스텍 교수 연구팀이 연구중인 ‘열화학 물분해 기술’은 수전해와 유사하지만 전기에너지가 아닌 열에너지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얻는 기술이다. 개질 수소에 비해 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동시에 버려지는 폐열을 활용해 경제성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문제는 열화학 물분해를 하려면 2000도 이상의 매우 높은 온도의 열에너지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저온의 열에너지로 화학반응을 이끌기 위해 촉매 물질을 사용해도 현재 기술로는 1300도 이상 고온의 열에너지가 필요하다. 화력발전에서 나오는 폐열의 온도가 약 600도라는 점을 감안하면 기존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구현하고 상용화하기 쉽지 않다. 


진현규 교수는 “반응할 수 있는 열에너지의 온도를 낮춰야 기존 발전소의 폐열이나 화학 공장에서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재활용해 그린 수소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 연구팀은 현재 열화학 물분해 화학 반응에 필요한 열에너지의 온도를 1000도 미만으로 낮추는 새로운 촉매물질과 반응 메커니즘을 연구중이다. 


해외에서는 열에너지의 온도를 낮추기보다 1300~1500도 고온의 열에너지를 내는 열원을 확보하는 방향의 연구를 진행중이다. 태양열을 집적시켜 고온의 열에너지를 내는 연구가 활발하지만 설비에 많은 비용이 들어 수소 생산 단가가 높아진다는 단점이 있다.


진 교수는 “조만간 의미있는 연구성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술이 개발되면 기존의 발전소나 화학 공장 인프라는 물론 미생물·식물 등 생물 연료로 에너지를 추출하는 바이오매스 에너지로도 열에너지를 얻을 수 있어 친환경 그린 수소 생산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