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최준일 KAIST 교수, IEEE 닐 세퍼드 상 수상

통합검색

최준일 KAIST 교수, IEEE 닐 세퍼드 상 수상

2021.07.23 11:02
최준일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KAIST 제공
최준일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KAIST 제공

최준일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가 수여하는 이동체 통신 분야의 권위 있는 상인 '닐 세퍼드상'을 받았다.

 

KAIST는 최 교수가 올해 IEEE 이동체공학 학술회의 닐 세퍼드 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닐 세퍼드 상은 이동체와 이동통신 분야 국제학술지 ‘IEEE 이동기술 분과 저널’에 출판된 지난 5년간 통신 채널 관련 논문 중 가장 우수한 논문에 주는 상이다.

 

최 교수는 2015년 IEEE 신호처리 학술회에서, 2019년 IEEE 통신 학술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받은 바 있다. 최 교수는 39세로 통신 분야에서 KAIST에 따르면 한국인 중 40세 이전 IEEE 학술회로부터 최우수 논문상을 3번 이상 받은 경우는 최 교수가 처음이다.

 

최 교수는 2017년 부따 바 삼성리서치 아메리카 연구원, 로버트 히스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 교수와 공동 저술한 논문으로 상을 받았다. 논문은 밀리미터파를 쓰는 차량 간 통신 환경에서 통신 빔폭에 따른 무선통신 채널의 특성을 밝혔다. 밀리미터파는 무선 채널 변동성이 심해 차량 간 통신에 적합하지 않다고 여겨졌는데 연구팀은 밀리미터파가 차량 통신 시스템에도 쓰일 수 있음을 처음 보였다.

 

앞서 지난달 17일 강준혁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정성아 경북대 전자공학부 교수와 함께 이동체공학 학술회의의 다른 최우수 논문상인 잭 뉴바우어상을 수상한 바 있다. 최 교수는 “IEEE 이동체공학 학술회 역사상 같은 소속 연구자가 동시 최우수 논문상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국민들과 KAIST 구성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9월 IEEE 이동체공학 학술회 학회인 ‘이동체공학 학술회의(VTC)’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상황으로 열리지 않는다. 대신 VTC 2021 가을학회 홈페이지와 이동체공학 학술회 뉴스레터에 수상 소식이 게시된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