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주말N수학]"몸으로 느끼는 수학은 좋은 기억을 남긴다"

통합검색

[주말N수학]"몸으로 느끼는 수학은 좋은 기억을 남긴다"

2021.07.24 06:00
손대원 전국수학문화연구회장
수학 교구 제작 아이디어를 직접 3D 프린터로 제작하고 있는 손대원 교사.  수학동아DB
수학 교구 제작 아이디어를 직접 3D 프린터로 제작하고 있는 손대원 교사. 수학동아DB

"수학이 너무 어렵다" "재미없다"는 이들이 여전히 많다. 수학에 재미를 느끼게 하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사람이 있다. 고교에서 수학을 가르치고 전국수학문화연구회를 이끌고 있는 손대원 진주외고 수석 교사의 이야기다. 손 교사는 쉽고 재미있는 수학 수업을 만들기 위해 여행 코스를 짜기도 하고, 3차원(3D) 프린터를 직접 조립하기도 한다. 손 교사가 추천하는 즐거운 수학공부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학교 한켠에 마련된 손 교사의 연구실은 마치 장난감 가게 같았다. 다양한 수학 교구들이 칠판과 책상, 책장 위를 가득 채웠다. 손 교사가 직접 제작한 오더리탱글(다각형이나 다면체가 규칙적으로 복잡하게 꼬여 서로 지탱하는 구조물 모형)을 내놨다. 직접 만든 오더리탱글은 조금 특별했다. ‘캐브리(Cabri) 3D’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도면 설계부터 3D 프린터로 재료를 출력하는 것까지 직접 했다. 한참을 만지작거리다보니 막대들이 서로를 어떻게 지지하는지 궁금해졌다. 손 교사는 원리를 설명하며 “직접 만지고 놀면서 한 수학 공부는 쉽게 잊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참여할수록 더 재미있는 수학

 

 

손 교사는 어렸을 적엔 수학보다 디자인이나 음악 등 예체능에 관심이 더 많았다. 하지만 "공부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이후로 수학의 정직함에 매료됐다"고 했다. 손 교사는 "영어나 국어는 아무리 공부해도 점수가 잘 안 오르는 반면, 수학은 노력한 대로 점수가 쑥쑥 올랐다"며 "과정을 이해하면서 어떤 명제로부터 규칙에 따라 결론을 이끌어 내는 연역적 접근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삼각형의 무게중심을 배울 때는 중선 3개가 한 점에서 만난다는 사실 자체가 너무 신기했고, 무게중심이 중선을 2대 1로 내분한다는 사실이 놀라웠다고 했다.

 

손 교사는 결국 교사로 근무한 아버지와 형님의 영향을 받아 대구대에서 수학교육을 전공하고 경남대에서 석사를 취득했다. 지금은 경상대 수학교육 박사 과정에 진학해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 

 

손 교사는 올해 전국수학문화연구회 회장에 선출됐다. 오랫동안 수학체험전이나 수학문화관에 관심을 쏟아왔다. 체험을 통해 수학을 만나면 수학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거라는 믿음 때문이다. 손 교사가 처음 수학 체험에 관심을 가진 건 2004년 창원대에서 전국 최초로 열린 무료 수학 체험전에 참여하면서다.

 

경남에서 처음 열리는 수학 체험전이라 큰 반응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생각보다 큰 호응을 얻었다. 당시 손 교사는 사람들이 수학을 보고 느끼는 체험에 갈증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이후 경남수학문화관, 진주 수학체험센터 등 여러 곳에서 수학 체험 전시에 사용될 수학 교구를 만들어 제공하고 있다. 손 교사는 여행을 하며 수학 원리를 발견하는 ‘통영 매스 투어 1코스.2코스.3코스’도 기획했다. 수학을 꼭 교과서만으로 배울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흥미로운 장소를 찾아다니며 추억을 쌓는 과정 자체도 멋진 수학 공부라고 강조했다.

 

학생이 주인공인 수학

 

손 교사 연구실에는 특이한 점이 있다. 칠판에 손 교사가 쓴 내용이 아닌, 여러 글씨체로 적힌 수학 풀이가 가득했다. 수업 시간마다 아이들이 직접 푼 수학 문제들이다. 손 교사는 수학 수업의 주인공은 학생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무리 좋은 강의라도 듣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손 교사의 수업 시간에는 아이들이 선생님이 돼 친구들에게 수학 개념을 설명한다. 손 교사는 아이들이 설명하는 모습을 수업 시간에 촬영해 학급 밴드에 올린다. 손 교사는 “처음에는 부끄럽다는 이유로 발표를 꺼리던 학생들이 점차 자신의 모습을 보고 뿌듯해한다”며 “발표를 더 잘하기 위해 예습까지 할 정도여서 기특하다”고 말했다.

 

손 교사는 "수학을 어려워하는 학생이 많은데 수학 공부에도 익숙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영어를 못하던 사람이 미국에서 지내다 보면 영어 실력이 느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미국에서는 어디서든 영어를 들을 수 있어 영어에 익숙해진 덕분이다.

 

손 교사는 수학 역시 계속 가까이하다 보면 수학에 대한 낯설음이 줄어 흥미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학생들이 수학을 익숙하게 느끼도록 수업 시작 전 10분 동안 수학 독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했다. 수학과 관련된 흥미로운 주제로 이루어진 책을 매일 2~3쪽씩 소리 내어 읽는 프로그램이다.

 

한 번은 모의고사 국어 지문에 함께 읽은 내용이 나왔는데 국어 시험에서 수학과 관련된 지문은 읽기도 전에 포기하던 친구가 아는 내용이어서 도전해 정답을 맞히기도 했다. 손 교사는 “수학 자체가 친근하고 익숙해져야 미리부터 겁먹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재미난 수학 체험을 통해 수학에 대한 즐거운 기억을 많이 쌓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대원 진주외고 수석교사·전국수학문화연구회 회장

손대원 진주외고 수석교사·전국수학문화연구회 회장

 

●수학 고민상담소 '수담수담'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수담 멘토 | 손대원 진주외국어고등학교 수석 교사

수담 주제 | 쪼물딱 수학 고민 상담소 온라인 클래스

일시 | 2021년 7월 29일 목요일 저녁 7시
참여 방법 | 동아사이언스 유튜브 채널에서 참여 https://www.youtube.com/user/dongascience

진행 방식 | 20분간의 짧은 강연 후 고민 상담

 

※관련기사 

수학동아 7월호, [수학고민 상담소 수담수담] 몸으로 느끼는 수학은 좋은 기억을 남겨요!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