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비수도권도 결국 19일부터 2주 간 사적모임 4인 제한

통합검색

비수도권도 결국 19일부터 2주 간 사적모임 4인 제한

2021.07.18 18:27
김부겸 국무총리가 2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가 2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9일부터 내달 1일까지 2주 간 비수도권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4인까지로 제한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바이러스 전파 속도보다 한발 앞선 방역이 필요하다"며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도 같은 날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확진자 급증에 따른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으로 인한 비수도권의 유행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비수도권 사적모임 제한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지역적으로 수도권 유행이 지속되고 비수도권도 뚜렷한 증가세로 전환하고 있다. 특히 제주, 대전·충청, 부산·경남권의 확산이 빠르며 호남과 경북권을 제외한 비수도권 모든 지역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 이상을 보이고 있어 각 지방자치단체가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고 있다. 19일부터 제주는 거리두기 3단계를, 강원도의 강릉은 4단계를 적용할 예정이다.


지난 일주일 하루 평균 국내 환자 수는 1349명이다. 직전 한 주간 992명에 비해 357명, 36% 증가했다. 환자 1명이 몇 명의 사람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 일주일 간 1.32다. 3주 연속 1이상으로 유행 규모가 계속 커지고 있다. 7월 2주 검사 양성률은 3.9%로 6월 4주의 2.4%에 비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일상 곳곳에 바이러스가 퍼져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비수도권에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4인까지로 제한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다만, 수도권과 달리 거리두기 2단계 수준의 예외는 인정한다. 우선 예방접종 완료자는 예외로 적용해 사적 모임 제한 인원에 포함되지 않는다. 동거가족, 돌봄(아동·노인·장애인 등), 임종을 지키는 경우 스포츠 경기 구성을 위한 최소 인원이 필요한 경우, 직계가족 모임 등이다. 상견레는 8인까지, 돌찬지는 최대 16인까지 허용한다. 


사적 모임 제한의 예외는 2단계 수준으로 적용된다. 예외 사항은 지자체별 상황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