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예술품보다 훨씬 예술작품 같은, 신을 쫓는 기계 만난다

통합검색

예술품보다 훨씬 예술작품 같은, 신을 쫓는 기계 만난다

2021.06.04 07:00
한양대 박물관 특별전 '우주+人(인), 과학으로 풀고 예술로 빚다'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박물관에서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를 비롯한 현대 입자물리 연구의 최전선에 있는 실험들을 예술과 함께 소개한 전시회가 열린다. 박물관의 외벽이 CERN 거대강입자가속기(LHC)의 뮤온압축솔레노이드(CMS)로 덧씌워져 있다. ′신을 찾는 기계′가 눈을 부릅뜬 듯 하다. 한양대 제공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박물관에서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를 비롯한 현대 입자물리 연구의 최전선에 있는 실험들을 예술과 함께 소개한 전시회가 열린다. 박물관의 외벽이 CERN 거대강입자가속기(LHC)의 뮤온압축솔레노이드(CMS)로 덧씌워져 있다. LHC의 별칭인 '신을 찾는 기계'가 눈을 부릅뜬 듯 하다. 한양대 제공

세계적인 현대 물리 연구의 산실인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지하에는 ‘신을 쫓는 기계’로 불리는 거대강입자가속기(LHC)가 있다. 과학자들은 지하 100m에 설치한 27㎞ 길이의 거대한 터널 속 튜브 장치에서 빛의 속도로 달려간 양성자(수소이온)들을 정면충돌시켜 137억 년 전 우주를 탄생시킨 빅뱅 직후를 재현해왔다. LHC에는 다양한 검출기가 붙어 있는데 이 가운데 지름 15m에 이르는 ‘뮤온압축솔레노이드(CMS)’는 우주의 진리를 찾는 장비답게 빨간색과 노란색, 파란색 등 형형색색의 구조물로 이뤄져 종종 아름다운 예술 화보의 소재가 되고 있다.

 

한양대 제공
한양대 제공

현대 입자 물리 연구의 최전선에 서있는 실험도구라기 보다는 때론 예술작품처럼 보이는 첨단 입자물리 실험장치들을 보며 우주의 진리를 밝히는 과학자들의 노력을 엿볼 수 있는 전시회가 국내에서 열린다.  지난달 20일부터 10월 30일까지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박물관에서는 CERN이 제공한 LHC의 단면과 CMS 검출기 모형과 함께 입자물리 최신 연구를 소개하는 특별전 '우주+人(인), 과학으로 풀고 예술로 빚다'가 열리고 있다. 

 

한양대 제공
한양대 제공

LHC는 2010년 가동을 시작한 이후 만물의 질량을 부여해 ‘신의 입자’로 불린 ‘힉스’ 입자를 비롯해 59개에 이르는 새 입자를 발견했다. 한국도 LHC에 참여해 CMS 검출기를 통해 힉스 입자의 존재를 확인하는 데 이바지 했다. 힉스 발견에 쓰인 검출기도 개발국인 한국에 다시 돌아와 실물 그대로 전시됐다. CMS 연구에 참여한 김태정 한양대 물리학과 교수는 “한국의 검출기 성능이 뛰어나 LHC 실험 2년 만에 힉스 입자를 발견하는 데 공헌을 했다”고 말했다.

 

LHC 튜브의 단면도. 실제 LHC와 크기와 재질이 모두 같다. 한양대 제공
LHC 튜브의 단면도. 실제 LHC와 크기와 재질이 모두 같다. 한양대 제공

이번 전시에서는 LHC 튜브의 단면이 처음 공개됐다. 실제 LHC에 쓰인 튜브의 크기와 소재까지 그대로 활용했다. LHC의 다른 입자검출기인 대형이온충돌실험기(ALICE)의 모형과 ‘유령입자’로 불리는 중성미자를 검출하기 위해 남극의 지하 2.5km에 설치한 ‘아이스큐브’의 검출기 모형도 볼 수 있다.

 

아이스큐브에 쓰인 검출기의 모습. 카르스텐 로트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이 개발했다. 한양대 제공
아이스큐브에 쓰인 검출기의 모습. 카르스텐 로트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이 개발했다. 한양대 제공

중력파를 최초로 관측해 지난 2017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배리 배리시 캘리포니아공대 명예교수가 연구자들에게 설명하며 직접 작성한 실제 칠판도 공개된다. 만물에 질량을 부여한 힉스 입자를 발견해 2013년 노벨상을 받은 피터 힉스 영국 에딘버러대 교수의 사인이 담긴 헬멧도 전시된다. 노벨상 수상자들의 흔적을 볼 수 있다.

 

피터 힉스 영국 에딘버러대 교수의 사인이 담긴 헬멧. 한양대 제공
피터 힉스 영국 에딘버러대 교수의 사인이 담긴 헬멧. 한양대 제공

이번 행사에서는 우주를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해온 예술가들의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실제CERN에서 일하는 과학자이자 예술가인 마이클 호치 박사의 CMS 사진과 함께 서예가 박진우 작가가 먹과 붓으로 그린 ‘씨앗 우주’ 등 작품도 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온라인(http://hy2021cosmonaut.com)에서도 기간 내 관람할 수 있다. 상세한 내용은 한양대 박물관(02-2220-1392~6)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진우 작가의 ′씨앗 우주′. 한양대 제공
박진우 작가의 '씨앗 우주'. 한양대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