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임혜숙 과기부 장관 "우주탐사 투자 늘릴 것"

통합검색

임혜숙 과기부 장관 "우주탐사 투자 늘릴 것"

2021.05.31 15:00
31일 민관 우주정책협의회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아르테미스 약정 서명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아르테미스 약정 서명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1일 대전 유성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임혜숙 과기부 장관과 국내 우주기관, 민간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민관 우주정책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는 이달 2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언급된 미사일 지침 종료에 따른 우주발사체 개발 자율성, 달·심우주 탐사를 위한 ‘아르테미스 협정’ 서명, 한미 위성항법 협력 공동성명 등에 따른 후속조치와 업계 제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 장관은 이날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출연연구기관을 방문해 기업 임원, 연구자와 함께 연구현장을 둘러봤다.  

 

산업계와 연구계에서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우주 개발 분야에서 의미있는 성과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지난 40여년간 지속된 한미 미사일 지침이 종료돼 국내 우주발사체 개발에 자율성을 확보하면서 국내 산업의 규모와 역량이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미국 주도의 국제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등 우주 탐사 참여국들이 준수해야 할 원칙과 행동 규범을 담은 ‘아르테미스 협정’에도 한국은 10번째로 서명했다. 또 한미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한미 위성항법 협력 공동 서명에도 서명했다. 현재 구축을 추진중인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경민 KT샛 대표, 한창헌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상무, 김종필 LIG넥스원 연구소장, 홍재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전무, 김이을 쎄트렉아이 대표, 손종수 CJ올리브네트웍스 연구소장, 정주환 카카오 부사장 등 기업 임원진들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정부 출연연구기관 중에서는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을 비롯해 항우연 연구진과 변우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파위성연구본부장, 강노원 한국표준연구원 물리표준본부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우주기업 임원진과 출연연 연구자들은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를 계기로 우주발사체 개발에 국가 역량을 결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아르테미스 협정 서명을 통해 국제 우주탐사 프로그램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임 장관은 “한미정상회담 주요 성과로 한국이 우주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다”며 “아르테미스 협정 참여를 계기로 도전적인 우주탐사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적극적인 제도 개선으로 기업이 주도적으로 우주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