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임 장관 후보자 논문 표절아냐…인사청문회 전문성·직무수행 중심 검증하지 않아 유감"

통합검색

"임 장관 후보자 논문 표절아냐…인사청문회 전문성·직무수행 중심 검증하지 않아 유감"

2021.05.06 21:57
과총·한림원·학술지편집인협 3개 단체 의견 표명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 대표 과학기술 학술 단체인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과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가 6일 논문 표절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논문 표절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국회의 인사청문회가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직무수행 능력과 전문성 중심으로 검증하지 못한 데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임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가 교수 시절 제자 A의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04년에 발표한 제자의 석사학위 논문을 표절해 2005년 남편과의 공동 논문을 작성했다는 주장이다. 


이들 3개 단체는 “임 후보자는 문제가 제기된 제자 A의 석사학위 논문에 과거 학술지 내용을 포함하여 작성했으며, 이 두 논문은 가설 설정과 결론이 다르다”며 “이 두 논문에는 모두 제자가 저자로 포함돼 있어 석사학위 논문 표절이라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제자 B의 석사 학위논문을 2006년 학술지 논문으로 발행한 것과 관련해서도 “학위 논문을 다시 학술지로 발행하는 것은 과학기술계에서 장려하고 있다”며 “학술지 논문에 B 석사 학위생이 저자로 포함돼 있어 표절이라 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후보자의 남편은 이 논문에서 1저자로 이름을 올렸는데 이와 관련해 “논문의 저자와 표기 순서에 대한 논란 역시 저자 순서는 저자 사이의 약속이므로 외부에서 관여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과학기술 정책 전문성과 연구현장의 이해도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임 후보자에 대해서 청문회를 통해 직무수행능력과 전문성 중심으로 검증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지난 4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임 후보자는 “남편은 핵심 아이디어부터 논문 기술까지 1저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며 “제자도 공동연구팀 안에서 학술지와 학위논문을 작성한 만큼 공동연구자 안에서 표절이란 단어도 성립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당시 야당은 공동저술한 논문이 18편이나 되고 표절 의혹이 있는 논문이 남편 부교수 승진에 기여한 것 아니냐며 ‘논문 내조’에 해당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임 후보자는 이에 대해 “남편의 승진은 이 논문이 아니더라도 점수를 이미 충족했었다”며 “관련한 자료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