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김빛내리 IBS 단장, 한국인 최초로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임

통합검색

김빛내리 IBS 단장, 한국인 최초로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임

2021.05.06 18:12
김빛내리 IBS RNA연구단장. IBS 제공.
김빛내리 IBS RNA연구단장. IBS 제공.

김빛내리 기초과학연구원(IBS) RNA 연구단장(52, 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이 한국인 가운데 처음으로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인 영국 왕립학회 회원에 선임됐다.

 

IBS는 김 단장이 왕립학회 외국인 회원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왕립학회는 1660년 영국 런던에서 창립된 학술단체다. 영국의 과학 한림원으로 과학 연구 진흥과 정책 수립을 이끄는 한편 국제 자연과학 연구의 중심으로도 꼽힌다.

 

왕립학회는 ‘자연지식의 개선에 대한 심대한 기여’를 기준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매년 62명 이내 회원을 선출한다. 그중 외국인은 자연과학 전 분야에 걸쳐 전 세계 10여 명에 불과하다.

 

아이작 뉴턴, 찰스 다윈,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등 저명 과학자들이 회원으로 활동했다. 왕립학회에서 배출한 노벨상 수상자만 현재까지 280여 명이다. 이러한 전통과 권위 때문에 왕립학회 회원은 과학자 최고 영예로 여겨진다.

 

RNA 분야 세계적 석학으로 꼽히는 김 단장은 서울대 미생물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미생물학 석사, 영국 옥스퍼드대 생화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에 쓰인 전령RNA(mRNA)의 분해를 막는 ‘혼합 꼬리’를 2018년 발견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RNA 전사체를 세계 최초로 분석해 진단 기술을 개선하고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도움을 줬다. 2012년부터 IBS RNA 연구단을 이끌고 있다.

 

김 단장은 2010년 국가과학자, 2014년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으로 선정됐다. 김 단장은 2014년 미국국립과학원 외국인 회원으로도 선정돼 한국인 유일 세계 가장 권위있는 두 학술원에서 모두 회원으로 선정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