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조선의 천문장비 자격루·앙부일구 기념우표로 만난다

통합검색

조선의 천문장비 자격루·앙부일구 기념우표로 만난다

2021.04.20 12:00
우정사업본부가 21일 발행하는 ′조선의 천문과학′ 기념우표.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가 21일 발행하는 '조선의 천문과학' 기념우표. 우정사업본부 제공.

조선시대 우수한 천문과학 역량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자격루와 앙부일구, 일성정의시, 측우기 4종을 우표로 만나볼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4월 21일 제54회 과학의 날을 맞아 조선의 우수한 천문과학을 되돌아보기 위한 ‘조선의 천문과학’ 기념우표 92만장을 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기념우표에는 중국의 천문지식을 반영하면서도 독자적인 역법과 천문 기상 관측을 꾀했던 조선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4종의 천문의기가 담긴다. 

 

물시계로 유명한 자격루는 세종 16년 과학자 장영실과 김빈이 만든 천문의기다. 경복궁 경회루 남쪽 보루각에 설치됐고 조선의 표준시계로 사용됐다.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앙부일구는 해의 그림자로 시간을 재는 천문의기로 최초의 해시계다. 서울 혜정교와 종묘 남쪽 거리에 설치됐으며 오목한 솥 모양의 앙부일구 안쪽에는 시각과 계절을 표시하는 눈금과 바늘이 있다. 바늘 그림자가 가리키는 눈금을 읽어 시간과 절기를 알 수 있다. 

 

일성정의시는 세종 시대 독자적인 천문의기로 궁궐을 비롯해 지방에도 설치돼 낮에는 해를 관측하고 밤에는 별을 관측해 시각을 알 수 있게 만든 주야 겸용 시계다. 북극으로 위치를 맞추고 연결된 실선에 천체가 오도록 회전시켜 천체의 위치를 확인하면 시각을 알 수 있다. 

 

가뭄과 홍수로 인한 농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측우기는 3단의 분리형 원통 모양으로 아랫단은 막혀 있어 빗물이 담기도록 했다. 측우기 원통 안에 빗물이 고이면 막대를 이용해 깊이를 재서 강수량을 측정했다. 유럽에서 만든 측우기보다 200년이나 앞선 것이다. 

기념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