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전∙공항 주변 배회하는 불법드론 잡는 '드론캅' 나온다

통합검색

원전∙공항 주변 배회하는 불법드론 잡는 '드론캅' 나온다

2021.04.18 12:00
‘국민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무인기 시제품. 과기정통부 제공
‘국민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무인기 시제품. 과기정통부 제공

주요 보안시설인 원자력 발전소와 공항 주변을 비행하는 불법드론에 대응하는 통합 시스템이 구축된다. 불법드론을 잡는 경찰 드론인 ‘드론캅’과 불법드론 조종사를 찾아내는 포렌식 기술이 개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이런 내용을 담은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고성능 드론이 보급되면서 불법 비행 증가는 물론 공공시설 테러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원전은 국가 주요 보안시설로 항공안전법에 따라 주변 3.6km 내는 비행금지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하지만 2019년 8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비행제한 구역인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일대에서만 무단으로 드론을 날려 적발된 사람이 14명에 이른다.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경찰청은 다부처 사업으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 사업에 착수했다. 총 420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탐지, 식별, 실시간 지능형 무력화와 사고조사가 가능한 불법드론 대응 통합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자력연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4개 공공연구기관과 대학, LIG넥스원 등 17개 관련 기업으로 구성됐다. 컨소시엄은 불법드론의 탐지와 식별, 분석, 무력화, 사고조사 등 발견부터 사후처리까지 일괄로 대응 가능한 통합솔루션을 개발하고, 실제 원자력시설 및 공항에 구축하여 실증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탐지센서와 무력화장비가 달린 지상기반 시스템과 불법드론을 직접 무력화하는 ‘드론캅’ 등 공중기반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김봉수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중요시설의 안전을 도모하고 세계 시장 선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세부과제별 성과물 적용 예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세부과제별 성과물 적용 예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