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타트업·벤처 '비대면' 기업설명회 연다

통합검색

스타트업·벤처 '비대면' 기업설명회 연다

2021.04.04 12:27
통신사·대기업·기금사·VC·글로벌기업 참여 정례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장기화로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기업을 위한 ‘비대면 기업설명회(IR)’가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ICT 분야 벤처와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한 대기업, 벤처투자사, 정책금융기관과 함께 비대면 기업 설명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비대면 기업설명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ICT 유망 기업이 해외 기업에게 투자를 받도록 온라인으로 기업의 기술과 비전을 설명하는 자리다. 과기부는 지난해 5월부터 정기적으로 비대면 기업설명회를 열어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금 부족을 겪지 않도록 도왔다.

 

과기부는 올해에도 4~7월 중 통신사, 대기업·기금사, 국내 벤처투자사, 해외 벤처캐피털·글로벌기업 등 투자자 그룹을 4개로 나눠 비대면 기업설명회를 연다. 통신사 그룹에는 SK, KT, LG U+ 등 국내 이동통신 3사와 SK텔링크, KT파워텔, LG헬로비전 등 별정통신사가 참여하고 이달 29일, 5월 27일, 7월 1일에 기업설명회를 연다.

 

대기업·기금사 그룹에는 삼성전자, LG CNS, 포스코, 롯데 등의 대기업과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의 기금사가 참여하고 이달 30일, 5월 28일, 6월 23일 기업설명회를 연다. 국내 벤처투자사 그룹은 이달 22일, 5월 27일, 6월 24일 기업설명회가 열리며 해외 벤처캐피털·글로벌기업 그룹의 기업설명회는 지원 기업이 생길 때마다 진행하는 상시 모집 형태로 개최한다.

 

이승원 과기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뉴노멀이 부상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시도가 진행되고 있으며고 우리도 비대면 기업설명회뿐 아니라 다양한 비대면 기반의 지원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대면 기업설명회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www.nipa.kr)에서 얻을 수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