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감염자 생사 가르는 2가지 요인 '나이' '기저질환'

통합검색

코로나19 감염자 생사 가르는 2가지 요인 '나이' '기저질환'

2021.03.31 12:16
이호진 서울대병원 교수팀 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바이러스. 미국 MIT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바이러스. 미국 MIT 제공

기저질환과 나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연구로 입증됐다.


서울대병원은 이호진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공개한 자료를 토대로 기저질환과 나이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18일자에 공개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기저질환과 나이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에 얼마나 영향을 줬는지 알아보기 위해 ‘연령보정 찰슨동반상병지수’를 활용했다. 연령보정 찰슨동반상병지수는 환자가 앓고 있는 기저질환이 환자의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낸 지표다. 심근경색과 심부전, 당뇨병, 치매, 간질환, 신장질환 등 19개 동반질환이 사망에 미친 영향을 점수로 나타낸다. 


점수가 높을수록 기저질환이 사망에 미친 영향이 큰 것을 의미한다. 나이에 따른 영향도 고려하기 위해 40세 이후 10년마다 1점을 추가한다. 연구팀은 이 지수를 활용해 코로나19 사망환자들을 분석했다. 지난해 5월 15일까지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 227명이 분석에 포함됐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가장 흔한 동반질환은 고혈압이었다. 코로나19 사망자 중 68.7%가 고혈압을 앓았다. 다음으로 당뇨병 47.6%, 만성 폐질환 36.6% 순으로 나타났다. 치매와 암, 만성 신장질환, 만성 간질환은 코로나19 사망과 가장 유의미한 연관성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동안 코로나19 환자의 중증 진행을 가늠할 수 있는 요인으로 여겨져 왔던 나이와 기저질환의 영향이 입증된 것이다.


연구팀은 연령보정 찰슨동반상병지수의 코로나19 사망에 대한 예측값이 실제 입원 환자의 중증도와 치명률과 매우 유사하다는 점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나이와 기저질환 유무를 입력해 계산한 점수 만으로 사망에 대해 높은 예측력이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진 교수는 “질병의 중증도를 예측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을 조기에 발견하면 환자의 예후를 개선하고 의료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