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빛으로 하는 항암치료, 주사 한번으로 가능해진다

통합검색

빛으로 하는 항암치료, 주사 한번으로 가능해진다

2020.12.10 12:00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광치료는 빛을 받으면 암세포와 반응해 파괴하는 광민감제를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기술이다. 광민감제는 1회성으로 매번 주사를 맞아야 하는 단점이 있었는데 국내 연구팀이 한 번의 주사만으로 여러 번의 광치료가 가능한 광민감제를 개발했다. 이를 쥐에게 주사하자 암세포가 사라지는 걸 볼 수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빛을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광치료는 항암치료의 고통을 덜 수 있어 주목받지만 매회 전신 주사를 맞아야 해 치료 때마다 환자들이 어려움을 겪는다. 국내 연구팀이 한 번의 주사만으로 여러 번의 광치료가 가능한 새로운 광치료제를 개발했다.

 

김세훈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테라그노시스연구센터 센터장 연구팀은 이윤식 서울대 교수, 안동준 고려대 교수와 공동으로 한 번 주사와 반복적 광치료로 부작용 없이 암을 제거하는 암 표적성 광치료제를 개발했다고 이달 10일 밝혔다.

 

빛을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광치료 기술은 레이저에 반응하면 체내 산소와 결합해 암세포를 파괴하는 광민감제를 이용한다. 광민감제를 주사로 주입해 암 조직에 축적하고 빛을 쏘면 암세포만 파괴할 수 있다. 암세포 주변 조직에 피해가 가는 다른 치료요법보다 부작용이 적어 여러 번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광민감제가 일회용이라 시술 때마다 전신 주사로 광민감제를 넣어야 해 환자들이 주삿바늘의 아픔을 겪어야 했다. 치료 후에 남은 광민감제가 빛에 부작용을 일으켜 환자가 일정 기간 햇빛이나 실내조명으로부터 격리되야 하는 문제도 있다.

 

연구팀은 암 조직만 목표삼아 스스로 뭉쳐 조립되는 펩타이드를 활용했다. 펩타이드는 단백질을 이루는 아미노산이 단백질보다 적게 중합한 물질이다. 연구팀은 투과성이 좋은 고리형 펩타이드를 골격으로 하고 광민감제와 빛 활성을 조절하는 소광제를 설계해 암 조직 내에서만 광치료 효능이 활성화되도록 했다. 김 센터장은 “암 조직에서 과발현되는 인테그린에 선택적으로 흡착을 해 암세포에 잘 달라붙는다”고 말했다.

 

개발된 광민감제는 주사하면 체온으로 활성화돼 뭉쳐 암세포 주변에 저장된다. 이후 장기간 천천히 방출돼 암세포 내 자리잡는다. 이후 광치료를 진행하면 암세포만 파괴할 수 있게 된다. 김 센터장은 “체온에 노출되면 분자가 자기조립을 시작해 체내에 저장고를 형성한다”며 “이 과정이 없으면 주사 후에 물질이 체외로 빠르게 빠져나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개발한 광치료제를 종양을 이식한 생쥐에게 주입했다. 그 결과 암 조직에 한번의 주사로도 광민감제가 최대 4주까지 지속적으로 방출대 종양을 공격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틀에 한 번 광을 노출했을 때도 암 주변 조직과 다른 장기가 파괴되는 문제는 일어나지 않았다. 반복적으로 광치료를 시술하자 암 조직이 완벽히 제거되는 결과도 나왔다.

 

김 센터장은 “암 주변에 단 한 번 주사하는 것만으로도 독성 없이 장기간 반복적인 광치료를 통해 암을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며 “단일 성분으로 제형이 단순해 임상 진행에도 유리한 만큼 향후 광의학 치료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IST 주요사업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지난달 11일 국제학술지 ‘미국화학회(ACS) 나노’에 실렸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