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사랑제일교회 신도 639명 8·15 광화문 집회 참석…코로나 양성률 33%”

통합검색

“사랑제일교회 신도 639명 8·15 광화문 집회 참석…코로나 양성률 33%”

2020.08.27 12:05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가능성 시사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일부 보수단체 주최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광화문 일대가 일부 통제되고 있다. 이날 집회는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으로 대부분이 통제됐으나, 전날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는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인파가 몰렸다. 연합뉴스 제공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일부 보수단체 주최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광화문 일대가 일부 통제되고 있다. 이날 집회는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으로 대부분이 통제됐으나, 전날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는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인파가 몰렸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 성북구 소재 사랑제일교회 신도 방문자 중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신도는 639명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검사가 완료된 사람은 241명으로 이 중 7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성률은 33%로 굉장히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27일 신규 확진 441명으로 급증한 데는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한 교회에서의 집단감염과 이를 매개로 한 전파, 8·15 집회에 참석한 분들이 전국으로 흩어지면서 이뤄진 확산, 수도권과 그 외 지역에서 무증상 감염자 잠재 가능성 등이 종합적으로 결합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관련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윤태호 반장은 “3단계 격상 시기는 조만간 논의를 통해 결정돼야 할 부분”이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3단계 여부 또는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할지, 완전한 3단계로 바로 이어갈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재 속도 있게 논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가능성을 내비친 셈이다. 

 

윤 반장은 또 “지난주부터 수도권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됐고 지난 일요일부터는 전국적으로 2단계가 적용됐다”며 “아직 2단계의 효과를 보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확산 추세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8·15 광화문 집회 영향이 크다. 방역당국이 파악한 사랑제일교회 전체 신도 방문자는 5912건이다. 이는 서울에서 받은 4066명보다 1846명 많다. 현재 5912명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1902명으로 약 32%에 그친다.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의미다. 

 

사랑제일교회 신도 방문자 639명은 광화문 집회에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241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확진자는 79명으로 파악된다. 윤 반장은 “33%의 양성률로 굉장히 높은 수치”라고 밝혔다. 

 

8·15 광복절 집회 관련해서 방역당국이 통신3사 기지국 정보와 지자체가 파악한 버스 탑승자 명단 등을 확보해 총 5만1242명의 명단을 관리중이다. 이 중 검사를 받은 사람은 8036명으로 16%에 불과하다. 해당 집회에서의 집단감염이 광주, 인천 등 교회에서의 집단감염으로 이어져 전국으로 확산되는 사례가 지속 발견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논란이 되고 있는 민주노총 집회와 관련해서도 지난 25일 통신3사에 기지국 명단을 요청한 것으로 파악된다. 

 

윤 반장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 참여율이 지난 대구 중심 대유행인 2~3월 참여율보다는 다소 미진한 것은 사실”이라며 “정부가 검토할 수 있는 방안은 다중이용시설 등 운영을 억제하는 강제 수단을 조금 더 많이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하는 것으로 생업에 종사하는 국민들이나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동반될 수밖에 없는 조치들”이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또 “외출 자제, 밀집된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협조 요청에 따른 2단계 거리두기가 잘 개선되지 않는다면 다양한 수단의 운영 제한이나 방역수칙 준수 강제 조치 등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