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등교개학, 생활방역보다 훨씬 보수적이고 높은 기준 적용할 것"

통합검색

"등교개학, 생활방역보다 훨씬 보수적이고 높은 기준 적용할 것"

2020.04.27 14:16
김강립 중앙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김강립 중앙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으로 인해 연기됐던 초중고교 등교 개학을 재개하는 데 있어 생활방역 전환 기준보다 훨씬 보수적이고 높은 수준의 기준을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달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등교개학 기준에 대해 “단순히 발생하는 확진 환자 수나 확진의 감염 경로가 방역체계 내에서 발생했는지에 대한 비율 등으로 평가를 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생활방역 전환을 위한 기준으로 신규 환자 50명 이하, 감염경로 미확인 5% 이하, 방역망 내 통제와 같은 사항을 제시한 바 있다. 신규 환자의 수는 10명 내외로 줄어들었으나 지난 2주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는 5.6%로 집계됐다.

 

등교개학은 생활방역 전환 기준에 학교와 교직원의 준비 상황 등이 추가로 고려되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김 총괄조정관은 “추가적으로 교육현장이, 특히 학교들이 방역에 관한 조치들을 이행할 준비가 되어 있는지와 필요한 지침이나 자원들이 확보돼 있는지, 교직원들이 방역수칙을 숙지하고 실행할 준비가 돼 있는지 등이 같이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등교개학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수가 오히려 늘어나며 지역 감염이 언제든 다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괄조정관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는 지난주 확진 환자 175명 중 3명에 불과했으나 이번 주에는 65명 중 6명으로 증가한 것을 볼 때 여전히 방역관리체계 밖에서 발생하는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에 대한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집단감염 사례도 지역사회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기에 아직은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해외서 유입되는 환자도 계속해 발생하고 있다. 김 총괄조정관은 “최근 입국자 수가 전반적으로 감소하여 3,00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나 검역단계에서 매일 5명 이내에서 신규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검역 강화를 계속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는 방역당국이 파악하지 못하는 코로나19 환자가 지역사회에 여전히 존재하고 있으며, 한순간의 방심으로 또다시 대규모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감염 예방과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해외유입을 적극적으로 차단하고 일상 속에서 철저히 예방하며, 시설과 병원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집단감염을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